여론조사 칼럼 | 모노커뮤니케이션즈 여론조사 칼럼 | 모노커뮤니케이션즈

여론조사 칼럼

[폴스터리포트]‘양날의 검’, 안철수 신당 지지율

1

지난 대선 시기 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떠오른 이후 정치사회 최대 변수로 떠오른 안철수 무소속 의원과 ‘안철수 신당’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오르고 있다.

단기필마로 시작해 지금의 ‘안철수 바람’으로 이어지기까지 최근 이와 유사한 정치적 인물과 현상을 톺아보면 고건 전 총리와 문국현 전 창조한국당 대선 후보를 떠올릴 수 있지만, 영향력의 지속도를 비교해 보면 안철수 현상은 이제 한국 정치사에서 매우 특별한 위치에 올랐다고 볼 수 있다. 여기까지 오는 과정에서 상당히 호의적이었던 언론과 이에 따른 긍정적 여론조사 결과가 일정 부분 뒷받침했음을 또한 부인하기 어렵다.

Read More

안철수 신당, 지지율은 얼마나 될까?

 

1

안철수 전 무소속 대선후보가 드디어 정치재개를 선언했습니다.

생각보다 빠르다는 평이 많습니다. 그러나 안 전 후보의 정치 복귀 시기를 묻는 <모노리서치>의 2월 27일 여론조사 결과는 ‘잘 모름’ 응답이 39.9%로 가장 많은 상황에서, 23.1%가 ‘4월 재보궐 선거 전’을 가장 많이 손꼽았습니다. 정치 평론가나 여의도 정가가 다소 빠른 복귀라고 여기는데 반해 대중들은 빠른 복귀를 원하거나, 적합하다고 여기고 있었습니다.

Read More

TV토론과 지지율의 함수관계

1

18대 대선의 분수령으로 주목받고 있는 야권후보단일화 방식이 윤곽을 잡고 있습니다. 여론조사+∝ 방식에 TV토론이 추가된 형태입니다. 대선후보 TV 합동토론은 야권후보단일화 과정뿐만 아니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대선 ‘본선’에 앞서 12월 4일, 5일(초청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후보 대상), 10일, 16일 모두 4차례에 걸쳐 진행됩니다.

  Read More

2002년과 2012년, 대선후보 단일화 비교해 보니

1

역사는 반복되는 것일까요?

야권 후보단일화로 주목을 받아온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지난 11월 5일 단일화 회동에 합의했습니다. 10년 전 이날은 노무현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가 정몽준 국민통합21 대선후보에게 단일화 회동을 제안한 날이었습니다.

지난 2002년 대선의 대권주자는 이 두 후보와 한나라당의 이회창 후보였지요. 그 당시 한국갤럽이 10월 22일 실시한 대선 여론조사의 선두는 31.3%의 이회창 후보였습니다. 30.8%의 정몽준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고, 노무현 후보는 16.8%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중앙일보 여론조사팀의 10월 25일부터 26일 양일간의 조사에서도 이회창 후보 37.2%, 정몽준 후보 26.6%, 노무현 후보 18.4%의 지지율이 나왔습니다.

Read More

역대 대선 득표율과 투표율

 

1

제18대 대통령 선거가 두 달 여 남았습니다. 과연 누가 향후 5년간 대한민국호의 조타수가 될지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여느 때 대선처럼 국민적 관심이 모아지는 이 때, 지난 대선 시기 각 후보의 득표율은 어땠는지 궁금해집니다. 박빙의 선거가 있기도 하고, 큰 폭의 차이가 나기도 했군요.

Read More